Home > 자료실 >
속회공과
속회공과(2018.9.14) HIT: 144
작성자 : 관리자 
2018.09.07 (10:32)



사랑의 이유
찬 송
15(55) 하나님의 크신 사랑
1
하나님의 크신 사랑 하늘에서 내리사
우리 맘에 항상 계셔 온전하게 하소서
우리 주는 자비하사 사랑 무한 하시니
두려워서 떠는 자를 구원하여 주소서
2
걱정근심 많은 자를 성령감화 하시며
복과 은혜 사랑 받아 평안하게 하소서
첨과 끝이 되신 주님 항상 인도 하셔서
마귀 유혹 받는 것을 속히 끊게 하소서
3
전능하신 아버지여 주의 능력 주시고
우리 맘에 임하셔서 떠나가지 마소서
주께 영광 항상 돌려 천사처럼 섬기며
주의 사랑 영영토록 찬송하게 하소서
4
우리들이 거듭나서 흠이 없게 하시고
주의 크신 구원 받아 온전하게 하소서
영광에서 영광으로 천국까지 이르러
크신 사랑 감격하여 경배하게 하소서 아멘
 
마음나누기/ 지난 한 주간 기쁘고 감사한 일, 힘들고 어려웠던 일을 함께 나누어 봅시다.
 
기 도/ 맡은이
 
오늘의 말씀/ 요한일서 47~16
[7]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서로 사랑하자 사랑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니 사랑하는 자마다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하나님을 알고 [8]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9]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 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그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라 [10]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11] 사랑하는 자들아 하나님이 이같이 우리를 사랑하셨은즉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 것이 마땅하도다 [12] 어느 때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으되 만일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나님이 우리 안에 거하시고 그의 사랑이 우리 안에 온전히 이루어지느니라 [13] 그의 성령을 우리에게 주시므로 우리가 그 안에 거하고 그가 우리 안에 거하시는 줄을 아느니라 [14] 아버지가 아들을 세상의 구주로 보내신 것을 우리가 보았고 또 증언하노니 [15] 누구든지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라 시인하면 하나님이 그의 안에 거하시고 그도 하나님 안에 거하느니라 [16]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사랑을 우리가 알고 믿었노니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사랑 안에 거하는 자는 하나님 안에 거하고 하나님도 그의 안에 거하시느니라
 
예수님은 가장 큰 계명을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라고 하셨습니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자신 같이 사랑하라는 것입니다(22:38-39). 예수님은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동등한 위치에 놓으셨습니다. 이 둘은 불가분의 관계로 서로 떼놓고 생각할 수 없는 계명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사도 요한은 특별히 이웃을 사랑해야 할 이유에 대하여 말합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이유는 그들이 내 마음에 들거나 도움이 되거나 나와 특별히 가까운 관계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사랑의 사도인 요한은 성도인 우리가 이웃을 사랑하는 근본 이유가 다른 데 있음을 말합니다. 왜 그리스도인은 형제자매를 사랑해야 합니까?
 
첫째, 하나님은 사랑의 근원이기 때문입니다.(7-8) 서로 사랑해야 하는 이유는 우리가 하나님께 속하여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 속하여 있는 자는 이웃을 사랑하게 됩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에 서로 사랑하는 자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아는 사람은 형제를 사랑합니다(7). 현대 인본주의 철학에서는 인간 안에서 사랑의 근거를 찾으려 하지만 우리에게는 사랑이 없습니다. 만일 우리에게 한 움큼의 사랑이 있다면, 그것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입니다. 우리의 사랑은 내 안에서 온 것이 아닙니다. 사랑의 샘이신 하나님에게서 온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하나님은 사랑의 근원이시기 때문에 하나님께 속하여 있는 그리스도인은 당연히 형제자매를 사랑해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하지만, 실상은 하나님이 먼저 우리를 사랑하신 것의 반응에 불과합니다.
 
둘째, 십자가는 사랑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9-10) 하나님은 사랑의 근원일 뿐만 아니라 몸소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고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10). 하나님께서 사랑하신 증거는 성경의 곳곳에 나타나 있습니다. 우리 삶에서도 경험적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알 수 있습니다. 우주, 자연, 우리의 생명 등 모두 사랑의 증거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극진한 사랑이 분명하게 드러난 곳이 십자가입니다(9). 하나님은 독생자 예수님을 화목 제물로 삼으셔서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셨습니다. 우리를 살게 하시려고 독생자를 죽게 하셨습니다. 십자가는 하나님의 사랑을 매우 극적이고 구체적으로 보여 주고 있습니다. 요한은 하나님께서 이렇게까지 우리를 사랑하셨으니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습니다.(11)
 
셋째, 성도는 사랑의 증인이기 때문입니다.(12-13) 형제를 사랑해야 하는 이유는 우리가 사랑의 증인이기 때문입니다. 증인은 자신이 직접 보고 경험한 것을 증거하는 사람입니다. 성도는 하나님을 세상에 증거해야 하는 증인의 사명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어떻게 세상에 증거할 수 있을까요? 서로 사랑하면 하나님이 우리 가운데 계신 증거가 됩니다.(12) 예수님을 믿지 않은 이들이 하나님을 알게 되는 것은 오직 그리스도인의 사랑뿐입니다. 하나님은 영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오직 우리의 사랑을 통해 하나님을 보게 됩니다. 따라서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말과 이론이 아니라 사랑의 실천입니다. 사랑을 통해서만 눈에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습니다.
형제 사랑과 하나님 사랑은 매우 밀접합니다. 사도 요한은 하나님을 사랑한다면서 형제를 미워하면 거짓말이라고 했습니다. 눈에 보이는 형제자매를 사랑하지 않으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요일 4:20) 보이지 않는 하나님 사랑이 형제 사랑으로 입증되어야 합니다.
중보기도 - 한마음으로 함께 기도하는 시간입니다.
서로 기도 제목과 교회의 기도 제목을 놓고 한마음으로 기도합시다.
1. 춘천제일교회 가운데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도우심을 위해서
2. 새해 300명 전도 결실 및 11명 전도사명 완수를 위해서
그리고 새로 오실 후임담임목회자를 위해서
3. 국가의 지도자들과 국가 발전을 위해서
4. 우리 속회 각 가정이 풍성한 축복을 받도록
5. 교회의 성령 충만과 감독님 사역을 위해서
6. 주일성수, 새벽기도, 삼일예배 참석을 위해서
7. 우리 속회 환자를 위해서
 
헌금찬송/ 503(389) 세상 모두 사랑 없어
1
세상 모두 사랑없어 냉랭함을 아느냐
곳곳 마다 사랑없어 탄식소리 뿐일세
악은선케 만들고 모든 소망 이루는
사랑얻기 위하여 저들 오래 참았네
사랑없는 까닭에 사랑없는 까닭에
사랑얻기 위하여 저들 오래 참았네
2
곳곳 마다 번민함은 사랑없는 연고요
츶은하게 손을 펴고 사랑받기 원하네
어떤이는 고통과 근심걱정많으니
사랑없는 까닭에 저들 실망하도다
사랑없는 까닭에 사랑없는 까닭에
사랑없는 까닭에 저들 실망 하도다
3
어떤 사람 우상앞에 복을 빌고 있으며
어떤사람 자연앞에 사랑 요구하도다
먼저믿는 사람들 예수 사랑가지고
나타내지 않으면 저들 실망하겠네
예수사랑 가지고 예수사랑 가지고
나타내지 않으면 저들 실망하겠네
4
기갈 중에 있는 영혼 사랑받기 원하며
아이들도 소리질러 사랑받기 원하네
저들소리 들을 때 가서 도와줍시다
만민중에 나가서 예수사랑 전하세
예수사랑 전하세 예수사랑 전하세
만민중에 나가서 예수사랑 전하세
 
마침기도/ 주님의 기도
 
91 속회 공과(2018.11.2) 관리자 18.10.30 37
90 속회공과(2018.9.21) 관리자 18.09.15 208
>>> 속회공과(2018.9.14) 관리자 18.09.07 145
88 속회공과(2018.9.7) 관리자 18.08.31 146
87 속회공과(2018.8.31) 관리자 18.08.25 138
86 속회공과(2018.8.24) 관리자 18.08.17 152
85 속회공과(2018.8.17) 관리자 18.08.11 154
84 속회공과(2018.8.10) 관리자 18.08.04 166
83 속회공과(2018.8.3) 관리자 18.07.28 158
82 속회공과(2018.7.27) 관리자 18.07.21 188
81 속회공과(2018.7.20) 관리자 18.07.14 221
80 속회공과(2018.7.13) 관리자 18.07.06 232
79 속회공과(2018.7.6) 관리자 18.06.30 236
78 속회공과(2018.6.29) 관리자 18.06.23 244
77 속회공과(2018.6.22) 관리자 18.06.16 282
 1 2 3 다음 맨끝